• 최종편집 2020-04-06(금)

통합검색

검색형태 :
기간 :
직접입력 :
~

마켓 검색결과

  • 이더스캔, 이더리움 92,000개 암호화폐 거래소로 이체
      이더스캔(Etherscan)에서 92,000개의 이더리움(ETH)가 25일 한 월렛으로부터 미국 암호화폐 거래소 크라켄으로 이동된 것이 확인 되었다.   블록체인 분석업체인 뷰베이스(ViewBase)에 따르면, 이 월렛에는 약 30만 개의 이더리움이 있었는데 몇 년 전까지 대부분의 입금이 이더리움의 창시자인 비탈릭 부테린으로부터 이루어 졌다고 주장해, 시장에서는 부테린이 물량을 시장에 매각하려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일어났다. 또, 일부 미디어에서는 이더스캔에서 해당 주소를 추적한 결과 이 물량이 이더리움 공동 개발자인 제프리 빌케(Jeffrey Wilcke)로 추정된다고도 했다.    이와 같은 이체 거래가 발생한 후, 다른 두 곳의 거래소에서 연쇄적으로 이더리움 이체 건이 발생했다. 후오비(Houbi) 거래소에는 99,987개의 이더리움이 들어갔고, 바이낸스(Binance)거래소에는 25,908개의 이더리움이 이체됐다. 현재 세 곳에서 발생한 총 거래액만 2,550만 달러 상당이다.   한편, 비탈릭 부테린은 이번 이체 건에 대해 어떤 대응도 하지 않고 있다. 그는 최근 한 인터뷰에서 작년 이더리움 가격이 최고 수준일 때 약 70,000개의 이더리움을 매각해 1억 달러 가량을 벌어들였다고 밝힌 바 있다.  
    • 마켓
    2019-12-27

비지니스 검색결과

  • 후오비, 중국 블록체인 연맹 창립회원으로 참여
      블록체인 서비스 네트워크(Blockchain based Service Network)에서 BSN발전연맹 가입행사가 진행됐다. 여기에 국가정보센터, 인민망, 초상은행, 차이나 모바일, 차이나 텔레콤, 그리고 암호화폐 거래소 후오비 차이나 등 14개 기업이 창립회원으로 가입했다.   12월 1일 항저우에서 폐막한 BSN 행사는 중국 최초의 블록체인 연맹으로써 중국 내외의 기업들이 블록체인을 활용할 수 있도록 인프라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BSN의 설계를 주도한 국가정보센터는 중국 정부의 최고위 경제 계획 부처인 국가발전위원회 직속기관으로 중국 정보화 정책의 연구 및 개발을 맡고 있다.    국가정보센터의 산즈광 주임은 BSN의 설계 구조를 '1기1핵7성'으로 표현했다. 네트워크 체인 구조를 기초로(1기), 스마트시티 및 디지털경제를 핵심으로 하면서(1핵), 개방성과 공용성, 확장성, 오픈소스, 다중문호, 저비용, 자주성 등 7가지 특성을 지닌다는 의미이다. BSN을 글로벌 인프라 네트워크로 만들어 회원 기관들이 공동으로 사용하는 블록체인 기술 서비스 플랫폼을 구축하고, 스마트 도시건설과 디지털 경제발전에 기여하는 계획을 나타내는 구호이다. 차이나유니온페이의 스원차오 대표는 BSN이 중국 내 54개 도시와 홍콩, 싱가포르 등에서 스마트 시티관리 등 프로젝트에 시범 적용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후오비차이나의 위안위밍 대표는 "BSN 발전연맹 회원사들과 블록체인 관련 교육 및 훈련, 블록체인 기술 및 응용 어플리케이션 연구, 블록체인 어플리케이션 솔루션 분야에서 협력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 날 후오비 차이나가 BSN에 가입했다는 소식이 나온 후, 후오비토큰(HT)는 7%넘게 급등하기도 했다.
    • 비지니스
    2019-12-03
  • 후오비 거래소, 보이스 피싱 피해금액 고객에게 반환
      암호화폐 거래소 후오비 코리아(Huobi Korea)가 보이스피싱 범죄로 발생한 피해 금액을 고객에게 반환했다고 밝혔다.   지난 7월 보이스피싱 피해 금액 3억 9,300만원이 후호비 코리아를 비롯한 일부 암호화폐 거래소들에게 분산 입금되었고, 이 중 후오비 코리아에는 2,410만원이 들어왔다. 보이스피싱 조직은 암호화폐 거래소에 현금을 입금했고, 추후 암호화폐로 출금하는 방식으로 범행을 저질렀다. 이에 대해 당시 후오비 측은 이 거래를 '이상거래'로 판단하고 동결 조치했다. 동결 조치에 들어가면 후오비 코리아가 요구하는 서류를 고객으로부터 받아야만, 해당계정에 대해 입출금 등의 서비스를 재개할 수 있다. 후오비 코리아 측은 고객으로부터 요청 서류가 들어오지 않아 동결 조치를 유지하고 있었고, 22일 다행히 금융기관에서 공식 피해 신고가 들어옴으로써 동결 처리된 금액과 보이스피싱 금액 일치 여부를 확인한 후 피해자에게 반환했다.   박시덕 후오비 코리아 대표는 "후오비 코리아의 AML 정책이 강화된지 얼마 지나지 않은 시점에 사건이 발생하여 입금 전액이 반환된 것은 불행 중 다행으로 생각한다”며 “하루빨리 보이스피싱범이 검거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피해 고객이 발생하지 않도록 고객 자산 보호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후오비 코리아는 홈페이지에 '보이스피싱 및 금융사기 주의안내'라는 팝업을 띄워, 심사에 필요한 서류를 미제출하거나 불법자금으로 의심된 금액은 100일 이상 동결될 수 있다고 안내하고 있다.  
    • 비지니스
    2019-10-30
  • 트론 저스틴 선, 25일 '워렌 버핏 점심' 참석자 공개
    이미지 출처: 유튜브 인터뷰 캡쳐   25일 샌프란시스코 Quince 레스토랑(미셸리 3스타 식당)에서 트론(TRX) 창시자 저스틴 선(Justin Sun)과 버크셔 헤더웨이(Berkshire Hathaway)회장 워렌버핏(Warren Buffett)은 점심식사 시간을 갖는다. 이 자리에는 저스틴 선의 초청장을 받은 인물들이 함께 참석할 예정이다. 주요인물들을 살펴보면, 라이트코인(LTC) 창시자 찰리 리(Charlie Lee), 소셜 트레이딩 플랫폼 이토로(eToro) CEO 요니 아시아(Yoni Assia), 바이낸스 자선재단 BCF의 헬렌 하이(Helen Hai)대표, 골드만삭스가 투자한 미국 블록체인 스타트업 공동창업자 제레미 얼레어(Jeremy Allaire),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후오비(Huobi) 관계자 등이 있다.   써클 공동 창업자 제레미 얼레어는 트윗에서 "저스틴, 워렌버핏과의 점심식사에 참석하게 되어 영광이며, 암호화폐는 이제 글로벌 중요 정책 이슈 중 하나로 자리매김 했으며 워렌 버핏과 이해하고 배울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견해를 밝혔다.   이토로 CEO 요니 아시아도 트윗에서 "이번 식사는 전통금융과 신금융을 연결하는데 있어 큰 진보를 이룰것이다"라고 했고, 라이트코인 창시자인 찰리 리는 "버핏에게 암호화폐에 대해 설득하지 않을 것. 그는 이미 암호화폐에 대해 입장을 정한 듯 하다."라고 언급했다. 워렌 버핏은 이미 버크셔 헤더웨이 주주총회에서 부정적 견해를 드러낸 적이 있었다.   저스틴 선의 이번 워렌 버핏과의 점심식사는 세간의 평가가 엇갈리지만, 한 가지 분명한 점은 이번 일을 계기로 블록체인 및 암호화폐를 대중에게 널리 알리게 되는 계기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워렌 버핏은 오랜기간 자산시장에 대한 그만의 뚜렷한 견해를 갖고 투자를 실천해 온 인물이지만, 이번 기회에 워렌 버핏과 블록체인 산업에 대한 잠재력 및 미래에 대해 많은 공감대를 나누길 바란다.
    • 비지니스
    2019-07-22
비밀번호 :